(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뉴욕주 노동법 강화

뉴욕주 노동법 강화

새로운 뉴욕주 노동법의 시행일이 앞으로 3개월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주급 도둑 방지법 (Wage Theft Prevention Act)” 이라는 이름의 이 법은 작년 12월 14일 뉴욕주 패터슨 주지사가 서명을 해서, 2011년 4월 9일부터 시행이 됩니다. 그런데도 아직 많은 분들이 모르고 계셔서, 노동법 전문 변호사는 아닙니다만, 중요한 내용만 말씀을 드립니다.

■ 고용주가 minimum wage와 overtime pay 등을 지급하지 안 했을 경우, 종업원은 지급 금액의 2배를 고용주로부터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지금까지는, 100 달러를 적게 지불한 것으로 최종 결정될 경우, 25%인 25달러를 벌금(liquidated damages)으로 추가하여, 총 125 달러를 지급하여야 했었습니다.

– 그러나 4/9/11 부터는 벌금액이 임금 미지급액의 100%가 되어, 결국 벌금액이 기존의 4배로 늘어났습니다.

■ 근무 시작일로부터 10일 이내에 hourly rate, pay day 등이 포함된 일종의 계약서를 반드시 작성해서, 고용주와 종업원이 각각 보관하고 있어야 합니다.

– 영어를 못하는 직원은 해당 모국어(Spanish 등)로 계약서를 작성하여야 합니다.

– 이를 어길 경우에는 매주 50달러씩, 최대 2,500 달러의 벌금을 종업원에게 지급하여야 합니다.

■ 고용주는 종업원에게 급여 명세서 (pay statement)를 반드시 제공하여야 합니다.

– 이를 어길 경우, 매주 100 달러씩, 최대 2,500 달러까지 종업원에게 벌금을 지급하여야 합니다.

– 종업원의 변호사 비용도 고용주가 부담하여야 합니다.

■ 나아가,

– 종업원은 피해 발생일로 부터 6년까지는 아무 때나 소송을 제기하거나 노동청에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 노동국의 권한이 지금보다 훨씬 강해졌습니다.

– Corporation 자체 뿐만 아니라, 회사의 대표인 개인이 부담하는 형사상의 책임이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 급여 계산 근거와 내역 등을 준비하고 보관하는 책임이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