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CPA 칼럼

세무 vs 회계

어디서 전화를 하나 받았다. 왜 회사 손익계산서와 세금보고서의 순이익 숫자가 서로 틀리냐는 질문이다. 세금보고서는 다른 회계사가 만들었고, 손익계산서는 우리 사무실에서 만들었다. 그 회계사가 재무제표 감사(audit)를 할 자격은 되지 않아서, 우리가 그 일만 특별하게 따로 맡았었다. 세무상 이익과 회계상 이익이 왜 다르냐는 질문은 이해가 간다. 매출액에서 각종 원가와 비용을 공제한 뒤에 남는 것이 순이익인데, 세금(tax basis)이나 회계(GAAP basis)나, 그것이 그것 아니냐는 뜻이다. 충분히 가질 수 있는 의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세무상 이익과 회계상 이익은 대부분 다르다. 재무제표는 정확한 회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그런데 세금보고는 정확한 세금을 계산하기 위해서 만든다. 그렇게 처음부터 목적이 다르니, 각자 지켜야 하는 규정과 계산 방법, 보고 절차가 조금씩 다를 수밖에...

Continue reading

김 씨네 편의점 (Kim’s Convenience)

한국인이 대본을 쓰고, 한국 배우들이 출연하는 캐나다 연극을, 미국 맨해튼에서 봤다. 내용은 캐나다로 이민 온 한국인 가족들의 이야기. 토론토에서 편의점을 하는 50대 아빠, 교회에 아주 열심인 엄마, 아버지와의 갈등으로 가출했다가 돌아온 아들, 그리고 사진학과 여대생인 딸. 그렇게 네 가족이 때로는 울고 웃고, 때로는 긴장하고 그러나 결국엔 화해하고 함께 성장하는 내용이다. 연극 시작 전에 누가 무대로 나와서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몇 년 전, 한인 1.5세 최인섭씨가 소극장 연극에 올렸다. 인기가 높아지자 작년부터 캐나다 어느 방송국에서 시트콤 형태로 만들었단다. 시즌 1이 끝났고 가을에 시즌 2를 또 시작한다는 것을 보면, 캐나다에서 인기가 꽤 높은가 보다. 원래 TV 시트콤에서는 안 나오는데, 이번 연극에서는 특별히 원작가...

Continue reading

Paid Family Leave (뉴욕주 노동법 – 간병휴직) II

지난주에 썼던 뉴욕주의 새 노동법, 간병휴직(PFL)에 대한 전화 질문들이 많았다. 그 중에는, 왜 그렇게 자세하게 써서, 아무 것도 모르는 순진한 직원들을 부추기냐는 항의도 있었다. 그러나 세상을 바꿀 혁명 전사가 될 수 없다면, 그래서 어차피 따라야 할 법이라면, 가장 급한 것은 그것에 대한 선행적이고 정확한 이해다. 모르면 당하는 것이 노동법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내가 지난주에 받았던 전화 질문들 중에서, 공개적으로 함께 나눴으면 하는 몇 가지만 오늘 추가하고자 한다. 첫째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오해를 하고 있는데, 직원 입장에서 이 법의 포인트는 딱 두 가지다. 하나는 휴직 중에도 주급의 절반이 나온다는 것. 다른 하나는 그 자리로 복직할 수 있다는 것. 복직은 회사가 할 일이다....

Continue reading

Paid Family Leave (뉴욕주 노동법 – 간병휴직) I

아내가 유방암이다. 수술 날짜가 잡혔다. 그런데 나 말고는 돌봐줄 사람이 없다. 이젠 결정해야 한다. 아픈 아내를 집에 혼자 두든지, 아니면 내가 회사를 그만 두든지. 사표를 내면 월급도 끊기고, 보험도 끊긴다. 복직이 보장되지 않으니 휴직도 못한다. 얼마 전 TV에서 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어느 부부의 딱한 이야기다. 일과 가정을 모두 지키고 싶은 것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다. 그런 의미에서, 내년부터 시행되는 뉴욕주의 Paid Family Leave 프로그램을 나는 전적으로 환영한다. 이 법률의 기본적인 개념은 아주 간단하다. 회사(고용주)가 직원들 주급에서 매주 1달러 정도를 떼어서 보험회사(DBL)에 낸다. 조건이 맞는 직원은 본인 주급의 절반을 8주 동안 휴직수당(보험금)으로 받게 된다. 그리고 나중에 회사는 특별한 예외가 없는 한, 그...

Continue reading

회계사비가 깎이더라도

한국에서 사는 미국 시민권자(영주권자 포함)들의 세금보고 기한이 앞으로 10일 밖에 남지 않았다. 나는 이런 저런 이유들 때문에 그 쪽 일을 많이 돕고 있다. 과거에 한국에서 회계사를 10년 동안 했었고, 도움 받을 수 있는 회계사들과 은행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 그리고 한국에 지점도 하나 갖고 있다는 이유 등등 때문이 아닌가 싶다. 한국에서 일하는 시민권자들을 만나보면 제일 큰 불만이 - 내가 왜 미국에 세금보고를 또 해야 하죠? 나는 그저 선량한 시민인데 왜 미국에 내 한국 계좌를 일일이 보고해야 하죠? 나도 회계사가 아니었다면, 같은 불만이었을지도 모른다. 오늘은 그들의 목소리를 담아서, 두 가지만 내 의견을 밝히고 싶다. 첫째는 해외 은행잔고를 보고하는 FBAR 기준을 현재의 1만 달러에서...

Continue reading

1031과 721

찬송가 31장 제목은 ‘찬양하라(Praise Him)’ 그리고 21장 제목도 ‘다 찬양하여라(Praise to the Lord)’. 우연이 일치일까? 오늘은 부동산 양도소득세와 관련된, 연방 세법 1031장과 721장에 대한 내용이다. 사람들은 눈앞에 있어야 믿는다. 손에 안 잡히면 안 믿는다. 하물며 잡히지도 보이지도 않는 페이퍼 컴퍼니에 내 재산을 넣어라? 머뭇거려질 수밖에 없다. 우리 흥부 얘길 먼저 들어보자. 흥부는 50만 달러에 산 건물을 이번에 500만 달러에 팔게 되었다. 문제는 세금. 당장의 양도소득세를 안내려면 1031 교환(exchange)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이제는 좀 쉬고 싶다. 며느리를 생각하니 아들에게 주기도 겁난다. 그렇다고 150만 달러나 되는 세금을 내고 싶지도 않다. 방법이 없을까? 내가 흥부에게 제안한 방법이 721 교환(upREIT) 이다. 리츠(Real Estate Investment Trust)는 돈을 모아서...

Continue reading

아버지의 세금

어제는 ‘아버지의 날’. 세상의 모든 아버지가 행복한 날, 더 행복했을 아버지들이 있다. 바로 돌싱 아빠, 싱글 대디다. 이혼이나 사별, 이유가 무엇이든 아버지 혼자 자녀들을 키운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세무상으로는 한부모 가장(head of household)이라고 부르는데, 이들에 대한 정부의 세금혜택이 적지 않다. 한부모 가장은 호적상 싱글이지만 세법에서는 그냥 싱글로 보지 않고, 특별하게 별도의 혜택을 주고 있다. 자녀가 있어서 그렇다. 표준공제만 하더라도 자녀가 없는 싱글은 6,350달러 뿐. 그런데 싱글 대디는 여기에 3,000달러를 더 공제해준다. 세율도 낮다. 예를 들어서 과세소득 4만 달러면, 그냥 싱글은 최고 연방 세율이 25%. 그런데 싱글 대디는 15%다. 이혼 후 애들을 혼자 키우는 싱글 대디에게 세법은 그렇게 친절하고 자상하다. 물론 싱글...

Continue reading

라이언 일병 구하기

나는 숫자로 먹고 산다. 40년 가까이 그렇게 살았다. 상업학교에서 주산 부기를 배워서(요새 뉴스에 많이 나오는 덕수상고다) 은행에 취직을 했고, 거길 그만두고 들어간 대학도 경영학 전공이다. 중위로 시작한 군복무도 몇 명 뽑지 않는 공인회계사(CPA) 특수 장교였고, 대학원에서 공부한 것도 회계학과 세법이다. 지금까지 단 하루의 예외도 없이 지난 40년 가까이 그렇게 숫자와 함께 살았고, 오늘도 그걸로 밥 벌어 먹고 살고 있다. 그런데 세상에는 숫자만 갖고는 설명이 안 되는 가치들이 있다. 계산기만 두드려서는 찾을 수 없는 더 소중한 것들이 있다. 때는 1944년 6월 6일. 프랑스 북부의 노르망디 해변. 밤 12시가 조금 넘은 시각. 하늘을 새까맣게 뒤덮은 수송기 800대에서 쏟아진 13,000개의 낙하산. 그리고 이어지는 연합군 폭격기들의...

Continue reading

부동산 경매와 세금

지난 금요일, 뉴저지 버겐 카운티의 부동산 경매장에 다녀왔다. 미국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많은, 한국에서 온 손님들과 함께였다. 그들의 첫 마디 - 경매 물건에 한국 이름들도 많네요. 전략적인 선택이었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은행 빚을 갚지 못해서 집을 내줘야 한다는 것은 여간 슬픈 일이 아니다. 더 슬픈 일은 나중에 예상 못했던 세금을 낼 수 있다는 것. 경매로 은행 빚은 어떻게 '퉁' 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갚지 못한 빚이 소득으로 잡힐 수 있다. 작년까지는 숏세일 또는 포클로저에서 생긴 부채 탕감(forgiveness debt)은 조건만 맞으면 면세였다. Mortgage Forgiveness Debt Relief Act라는 특별법 덕분이다. 가장 중요한 조건이 본인이 실제로 거기에 살았어야 한다는 것. 그나마 그 특별법이 작년 12월 의회에서 연장되지...

Continue reading

뉴욕과 뉴저지

살고 있는 주와 돈을 버는 주가 다르면 세금이 어떻게 바뀔까? 뉴욕 사람이 뉴저지에 가서 일을 하거나, 반대로, 뉴저지 사람이 뉴욕에 가서 일하는 경우를 말한다. 흥부는 베이사이드(뉴욕시)에 살면서 맨해튼 회사에 다닌다. 이번에 회사가 갑자기 뉴저지로 이전을 했는데, 집은 이사를 안 하기로 했다. 그러면 흥부는 세금보고를 뉴욕과 뉴저지 양쪽에 모두 해야 한다. 뉴욕은 거기서 살고 있기 때문에, 뉴저지는 거기서 돈을 벌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퀴즈 하나. 흥부가 맨해튼 회사에 다닐 때 W-2 연봉이 6만 달러. 뉴욕주와 뉴욕시에 낸 세금이 총 3,500달러라고 하자. 뉴저지에 옮겨서도 같은 연봉이라면, 그리고 이것이 소득의 전부라는 가장 간단한 경우를 가정할 때, 뉴욕과 뉴저지 양쪽에 내는 총 세금은 어떻게 바뀔까? 객관식이다. ①뉴욕에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