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CPA 칼럼

아버지와 아들의 공동투자

요새 투자용 부동산을 사겠다는 사람들이 꽤 많다. 그들이 묻는 첫 번째 질문은 - 임대소득이 생기면 세금을 얼마나 내나요? 대답은 경우에 따라 다르다. 혼자 또는 부부가 투자하면 계산이 간단하다. 그러나 형제나 부자지간과 같이 개인세금보고(Form 1040)를 별도로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파트너십으로 하는 경우는 계산이 복잡해진다. 어떤 경우에는, 모든 것이 이미 결정되었는데도, 순전히 각자의 세금 때문에 완전히 뒤바뀌는 경우도 생긴다. 예를 들어보자. 아버지가 아들과 함께 공동으로 상가 건물을 취득했다. 첫 해에 8만 달러의 순이익이 났다고 치자. 부모와 아들이 절반씩 주인이기 때문에 각각 4만 달러가 각자의 개인세금보고에 합산되어야 한다. 파트너십(Form 1065) 자체는 세금이 없다. 대신, 그 나눠진 이익이 파트너 각자의 개인세금 보고로 흘러가고(K-1 pass-through), 거기서...

Continue reading

KBC 뉴욕 특파원

KBC 뉴욕 특파원, 그는 억울하다(KBS 뉴욕 특파원이 아니다). 신문 구독료와 TV 시청료로 이번 달에도 개인 돈 200달러를 썼다. 본사에 그 돈을 달라고 얘기를 해봤지만 아무 소용이 없다. 회사 업무 때문에 쓴 돈인데도, 본사에서는 규정집(employee handbook)을 보여주면서, 돈을 보내줄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이렇게 억울한 사람들이 보상받을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일까? 일부라도 가능한 길이 있다. Unreimbursed Employee Expenses라는 소득공제 방법이다. 말 그대로, 직원이 회사 업무를 위해서 개인 돈을 썼는데, 회사로부터 정산을 받지 못했으면, 개인 세금보고 할 때 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S 입장에서는 어차피 회사에서 법인세를 더 걷었으니(회사가 비용공제를 안 했으므로), 같은 금액은 아니지만, 개인의 소득세를 깎아줄 수 있다는...

Continue reading

흥부와 놀부, 그리고 인적공제

“아이고 형님, 동생을 나가라고 하니, 어느 곳으로 가오리오. 이 엄동설한에, 어느 곳으로 가면 산단 말이오.” 라는 노래의 첫 소절이다. 재산을 반씩 나눠가지라는 아버지의 유언을 무시하고, 놀부는 흥부에게 재산을 하나도 주지 않았다. 옷 보따리 몇 개만 안겨서, 집에서 내 쫓았다. 그 배고프고 추운 엄동설한에 말이다. 그러니 흥부가 기가 막힐 수밖에. 그렇게 살던 집에서 쫓겨날 때, 흥부의 자녀는 몇 명 이었을까? 인터넷을 찾아보니 25명이라고 한다. 제비가 물고 온 박씨의 황당함도 못 믿겠지만, 25명이라는 숫자는 더 못 믿겠다. 어쨌든 흥부가 지금 시대에 개인세금보고를 했다면, 흥부가 받을 수 있는 엄청난 세금혜택과 정부혜택 - 이것이 현대판 금은보화의 박씨다. 흥부가 받을 수 있는 혜택들 중에서, 오늘은 인적공제(Personal Exemptions)에...

Continue reading

“싸코파(Sa-Co-Pa)” 세금

매출에서 비용을 뺀 것이 순이익이다. 매상에 대해서는 세일즈 택스(SAles tax)를 내야하고, 순이익에 대해서는 법인세(COrporation income tax)를 낸다. 그리고 주급 부분에 대해서는 페이롤 택스(PAyroll tax)를 낸다. 앞의 두 글자만 따서, “싸코파(Sa-Co-Pa)” 택스라고 부르기로 하자. 세금의 종류가 97개라고 한다. 오늘은 기본중의 기본, 이 세 가지 세금에 대해서만 살펴보고자 한다. 먼저, 세일즈 택스(판매세). 매상에 붙는 세금인데 세율은 지역이나 업종마다 다르다. 예를 들어서 뉴욕시는 8.75%, 뉴저지는 7%, 커네티컷은 6.35%가 가장 일반적이다.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마다 손님이 직접 주정부 사무실에 가서, 얼마짜리를 먹었는지 말하고 그에 대한 세금을 내는 것이 가장 확실하고 직접적인 징수 방법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그 방법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주정부는 식당 업주에게 세일즈 택스를 대신...

Continue reading

그리스 회계사의 푸념

한국에 라는 섬이 있다. 충청남도 서해안의 작은 섬이다. 내가 태어난 고향이다. 그 작은 섬에서도 우리 집은 이웃이라고 해봤자 고작 두어 집뿐인 바닷가. 그야말로 ‘깡촌’이었다. 아버지는 장남인 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자마자, 온 가족을 데리고 서울로 이사했다. 지금의 홍대입구에 작은 가게를 냈고, 몇 년 못가서 결국 - 망했다. 바닷일과 농사만 알던 분들이 서울깍쟁이들과 싸운다는 것이 쉬웠겠는가. 많은 장사 중에서 왜 하필 그 가게를 시작했을까? 나중에 들어보니, 순전히 먼저 서울로 올라 온 고향 친구의 가게를 인수했다고 한다. 사돈에 팔촌도 없는 타향에서 는 얼마나 큰 버팀목이고, 또 얼마나 든든한 응원군이었겠나? 그러니 무조건 믿었을 수밖에. 미국 이민 생활도 마찬가지다. 공항에 마중 나온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직업이 결정된다는 말도...

Continue reading

소셜 시큐리티 (국민연금)

매달 둘째, 셋째, 그리고 넷째 수요일. 이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 소셜 시큐리티 연금이 나오는 날이다. 생일에 따라서 1주일씩 차이가 나지만, 누구에게는 생명수와도 같은 돈이다. 젊었을 때, 세금보고를 얼마 했는가에 따라서 달랑 200 달러밖에 받지 못하는 사람도 있고, 2,000달러 이상을 받는 사람도 있다. 정부가 운용하는 소셜 시큐리티(social security). 이것은 은퇴자금의 기본이다. 소셜 시큐리티(FICA)는 주급에서 6.2%를 뗀다. 회사(고용주)는 같은 금액을 내줘야 한다. 원래 주급의 12.4%를 내야하는데, 그 중 절반은 직원의 주급에서 떼고, 나머지 절반은 회사가 대신 내준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나는 100달러만 내는데, 200달러가 내 이름으로 저축이 되는 셈이다. 소셜 시큐리티 세금은 없어지는 세금이 아니다. 소셜 연금을 받을 수 있는 나이는 출생 연도에...

Continue reading

시급제가 시급하다

타인의 실패가 때로는 보약이다. 오늘 들려주는 나의 실패를 통해서, 노동법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알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10여 년 전, 나는 회계사만 해 갖고는 도저히 먹고 살 수가 없었다. 지금도 별로 나아진 것이 없지만, 그때는 더 그랬다. 그래서 맨해튼에서 사업 하나를 시작했다. 처음 몇 년은 좋았는데, 미국 최대 서비스 노조(32BJ SEIU)와 결국은 싸움이 붙고 말았다. 유난히 천장이 높은 방의 긴 마호가니 원목 테이블. 그 건너에, 매일 얼굴을 보고 함께 일하는 내 직원이 앉아 있다. 그 옆에 앉은 변호사를 보니, 바늘 하나 들어갈 구멍도 없어 보였다. 그 첫 번째 모임에서 나는 최대한 침착했어야 했다. 그런데 난 바보같이 굴었다. "지난 번, 네 아이 돌잔치 할 때...

Continue reading

460 Park Ave. 영사관

오늘 10월 12일은 콜럼버스 데이다. 콜럼버스가 1492년 오늘,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했다고 한다. 지난 금요일은 한글날.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날이 1446년 10월 9일이라고 한다. 어쨌든 지난 금요일은 한국의 공휴일이었고, 오늘은 미국의 공휴일이다. 한국에서도 3일 연휴(금-토-일), 미국에서도 3일 연휴(토-일-월).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쉴 수 있게 되었다. 가을을 앞두고 이 얼마나 좋은 일인가. 우리 사무실 직원들에게는 참 미안하지만, 금요일도 열고 오늘도 나는 문을 열었다. 그런데 맨해튼에 있는 우리 영사관 민원실은 금요일부터 오늘까지 4일을 내리 닫았다고 한다. 금요일은 한국 공휴일이라서 쉬었고, 오늘은 미국 공휴일이라서 쉬고 있다. 헐- (내가 모르는 다른 뭐가 있겠지). 그런데 말이다. 세상에는 이렇게 양다리를 걸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은가 보다. 우리 애들부터 그렇다. 어느...

Continue reading

현금주의 vs 발생주의

쉬운 퀴즈 하나를 내겠다. 닥터 문(文)이 작년 12월 31일, 개인 병원을 열었다. 돈이 들어 온 것은 환자에게서 받은 코페이(co-pay) 50달러 뿐. 보험회사에 500달러를 청구했는데, 받은 것은 400달러. 그것도 법인 결산 날짜를 넘겨서 금년 1월에서야 수표가 왔다. 그렇다면 Dr. Moon이 12월 31일로 끊어지는 작년 법인세(corp tax) 신고할 매출액은 얼마일까? 손님이 준 현금 50달러인가, 아니면 돈을 아직 받지 못했지만 보험회사에 청구한 500달러를 합친 550달러일까, 또는 금년에 실제로 받은 400달러를 합친 450달러일까? 매출액(매상)을 계산하는 방법은 크게 현금주의와 발생주의가 있다. 세금보고 할 때, 둘 중 하나를 선택하여야 한다. 나는 현금주의로 계산했다, 또는 나는 발생주의로 했다. 그렇게 법인세 보고서의 Schedule B(S Corp) 또는 Schedule K(C Corp)에 분명하게...

Continue reading

한국으로 돌아가면?

이번에 잠깐 한국에 다녀왔다. 미국에 진출하겠다는 한국 본사를 방문했다. 반대로, 한국에 지점(branch)을 내는 미국 사람들 일도 도왔다. 내친김에, 서울에 내 이름의 세무회계법인을 열 준비까지 했다. 하루는 서울 목동 에 다녀왔다. 미국으로 치면 이민국이다. 거기서 뉴저지에서 간 70세 정도의 부부를 만났다. 남편의 손을 꼭 쥔, 부인의 눈에는 불안이 커 보였다. 조금 있으니, 먼저 역이민을 온 남편의 친구들이 도착했다. 내가 업무 처리를 도왔다. 그러나 거기까지다. 이제는 홀로 서야 한다. 대한민국. 그들이 태어나고 자란 땅이다. 음식이 입에 맞고, 말도 통하는 땅이다. 친구들도 있고 형제들도 있다. 그러나 결국 거기도 외국이다. 그래서 막연한 기대는 문제를 낳는다. 부부와 자녀들 사이에 의견까지 다르면 문제는 더 커진다. 지나온 30년이란 세월이...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