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CPA 칼럼

체육관 배 vs 목욕탕 배

나는 배가 많이 나왔다. 벗은 몸으로 거울 앞에 서면 참 꼴불견이다. 25년 동안 매일 밤늦게까지 앉아서 일만 하면서 얻은 직업병이다. 사실 그건 핑계다. 모든 회계사들이 배가 나온 것은 아니니깐. 먹는 것은 많고, 운동은 전혀 안하는 것이 나의 문제다. 어찌 보면 지금까지 이 정도로 건강한 것도 타고 난 복이라면 복이다. 드디어 운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매일 아침, 체육관(gym)에 가는 것이 나는 항상 두렵다. 남들과 비교가 되기 때문이다. 거기에 오는 사람들은 전부 장동건이다. 뱃살 하나 없는 식스팩에 가슴과 팔뚝의 근육은 얼마나 대단들 한지. 그들이 어깨를 쫙 펴고 걸어 다닐 때 나는 구석에서 달리기만 하고 있다. 걸을 때는 배에 힘이 잔뜩 들어간다. 이름도 모르는 수많은 장동건들이 내...

Continue reading

아직도 세금 환급을 받지 못했다면?

돈을 제때 받지 못하는 것만큼 속상한 일도 없다. 돈 나올 날짜에 맞춰서 쓸 곳을 이미 정해놨는데, 돈이 나오지 않으면 그 답답한 마음이야 어떻게 표현할 수 없다. 세금 환급도 그렇다. 세금보고를 한 지 벌써 한 달이 지났는데, 아직도 세금 환급 수표를 받지 못했거나 은행으로 환급액이 입금되지 않았다면, 일단 뭔가 잘못되었다고 봐야 한다. 가장 흔한 이유는 단순한 세금보고의 실수다. 은행 계좌번호나 집 주소를 잘못 적었다면 보냈어도 받을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IRS에 주소변경 신청(Form 8822)을 제대로 안 했거나 우체국 주소 이전 신청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다. 이혼이나 결혼, 시민권 때문에 이름이 변경되었다면 환급이 늦어질 수 있다. 둘째 이유는 수표가 중간에서 분실된 경우다. 다른 사람이 첵캐싱을 하거나...

Continue reading

유급 병가 (Feel 100%, Work 100%)

유급 병가 (Feel 100%, Work 100%) 지난 4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뉴욕시의 유급 병가법(Earned Sick Time Act). 작은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기본적으로 이 법의 취지에 대해서는 반대가 거의 없어들 보인다. 그러나 특히 종업원 5~6명 정도의 규모가 작은 식당들은 높아지는 렌트와 각종 벌금에 이제는 아프다고 쉬는 종업원들에게도 주급을 주어야 한다는 것에 쉽게 동의를 하기 힘든 모양이다. 오늘은 유급 병가법(Paid Sick Leave Law)의 주요 내용을 정리해본다. 1. 내용은 노동법이지만 뉴욕시는 노동국이 따로 없기 때문에 소비자 보호국(DCA, Department of Consumer Affairs )에서 담당을 하게 되었다. 2. 1년에 40시간(5일)의 병가 혜택을 줘야 하는데, 병가 기간에도 급여를 지급하여야 하는 것은 상시 종업원 5명 이상인 사업체가 대상이다. 5명 미만의...

Continue reading

줄 자격과 받을 자격

2013년이 며칠 남지 않았다. 지난 1년 동안 매주 하나씩, 한국일보에 모두 52개의 칼럼을 썼다. 미리 쓰겠다고 다짐만 했을 뿐, 항상 마감에 쫓겨서 원고를 보냈다. 그런데도 짜증한번 내지 않은 신문사 담당 기자에게 우선 미안하다. 그리고 부족한 글을 읽어 준 독자들이 참 고맙다. 돌이켜 보면 후회와 반성이 많다. 좀 더 쉽고 따뜻하게 쓸 수는 없었나, 내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니라 독자가 알고 싶어 하는 내용을 쓸 수는 없었나, 너무 뻔한 내용을 갖고 잘난 체만 하지는 않았나, 반성을 안 할 수 없다. 진흙탕 속에 빠진 사람을 건지려면 나도 그 속에 들어가야 했다. 그저 깨끗한 양복에 흙탕물이 묻을까 두려워 ‘잘 나오라’고 손짓만 했다. 가시...

Continue reading

사장으로 산다는 것

이 세상에서 어떤 직업이 가장 힘들까. 사장이라는 자리다. 겉으로는 좋아 보이지만, 사장이 제일 힘들다. 나는 회계사라는 직업상 많은 ‘사장님’들을 만난다. 그들은 말한다. 우리 힘든 것, 아무도 모른다고. 아내도 모르고 자식도 모르고, 직원들은 더 모른다고 말한다. 그들의 한숨에 가슴이 먹먹하게 아파온다. 사장이 되어봐야 사장 마음을 안다. 주급을 받기만 하는 사람은 모른다. 줘봐야 그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똑같이 날짜가 가는데, 왜 사장 달력만 그렇게 주급 날짜가 빨리 오는지. 가게에서 마지막으로 전등을 끄고 퇴근하는 사람도 사실은 우리들의 사장님이다. 그들은 밤새 홀로 불을 켜고 있는 등대다. 그래서 직원과 사장은 보는 시각도 다른가 보다. 길 건너에 빈 가게 자리가 나왔다고 치자. 출근길 네일 가게 사장님은 덜컥 겁이 난다....

Continue reading

비겁한 리더

사흘째 뼈 속을 파고드는 추운 바닷물에 잠겨 있다. 그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어린 학생들이 느끼고 있을 죽음의 공포는 상상만으로도 가슴 아프다. 하나도 빠짐없이 기적처럼 살아오기를 모두가 간절히 기원한다. 그러나 아직 대답이 없다. 하루하루가 안타깝다. 가장 화가 나는 것은 정부다. 우리가 아까운 세금을 갖다 바치는 것은 선박들을 감독하고 재난대처에 철저하라고 하는 것이다. 사람 숫자 하나도 제대로 세지 못하는 사람들이 대책본부에 앉아 있다. 교육청은 또 그 와중에 ‘학생 전원이 구조됐다’고 잘못된 휴대전화 문자를 학부모들에게 날렸다고 한다. 다음으로 화가 나는 것은 그 배의 선장이다. 톰 행크스 영화 ‘캡틴 필립스’에 나오는 앨라바마호 선장. 영화 ‘타이타닉’의 에드워드 스미스 선장. 거기까지는...

Continue reading

희망과 여유

회계사는 전문 지식을 파는 직업이다. 그러니 정확한 세무회계 지식은 기본이다. 하지만 더 많은 손님들을 만나면서 느끼는 것은, 단순한 지식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이다. 더 많은 경험이 쌓이면서 느끼는 것은, 단순한 지식이나 기술보다 더 중요한 것이 많다는 것이다. 처음 만난 사람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시작하는 법, 주저하는 사람의 말문을 트이게 하는 법, 알아도 모르는 척 그리고 때로는 몰라도 아는 척 할 줄 아는 법, 화가 잔뜩 난 사람과 무리 없이 대화를 풀어가는 법, 거부감 없이 도와주는 법, 거짓과 진실을 또는 농담과 진담을 구분할 줄 아는 법, 힘들지만 용기를 내어 사과를 하는 법, 감사와 칭찬을 상대방이 알아듣게 표현할 줄 아는 법. 그리고 마음이...

Continue reading

전심전력으로, 그러나 힘을 빼고

골프를 다시 시작했다. 이번에는 제대로 배우고 싶다. 그런데 코치가 제일 자주하는 말은 힘을 좀 빼라는 지적이다. 내가 어깨에 너무 힘이 많이 들어갔단다. 공이 일정하지 않은 이유도 그렇고 공이 멀리 날아가지 않는 이유도 그렇다. 결국은 쓸데없는 힘 때문이란다. 이제 조금은 그 말의 뜻을 깨달았다. 오히려 힘을 빼고 툭툭 치니 훨씬 더 멀리 그리고 정확하게 날아갔다. 어깨에 잔뜩 들어갔던 힘을 빼니 결과도 좋지만 남들 보기에도 좋다. 매일 새벽에 치는 테니스도 마찬가지다. 정확하게 라켓의 가운데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지, 힘만 쓴다고 되는 일이 아니다. 오히려 억지로 힘을 주면 공이 엉뚱한 방향으로 가거나 네트에 걸리기 마련이다. 그래서 내 카톡의 인사말도 이번에 바꿨다. '전심전력으로, 그러나 힘을 빼고.' 야구도 그렇다. 잔뜩...

Continue reading

회계사가 회계사에게

2013년 5월, 버락 오바마와 박근혜 대통령이 미국에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2014년 4월, 한국에서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8년 중임의 오바마 대통령은 2017년 1월에, 5년 단임의 박근혜 대통령은 2018년 2월에 각각 물러난다. 미국에서는 퇴임하는 대통령은 새 대통령에게 행운을 빌어주는 편지를 쓴다. 집무실 책상 위에 두고 나가면, 뒤에 오는 대통령이 읽어보는 것이 전통이다. 야당과 여당이 바뀌어도 마찬가지다. 선거에 져서 마음은 속상해도, 미국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은 같기 때문이다. 오바마도 취임 첫날, 책상위에 놓인 부시의 편지를 읽고 가슴이 뭉클했다고 한다. 내 사무실을 떠나는 손님들이 있다. 이유가 어떻든 참 많이 죄송스럽다. 어떤 회계사를 쓰든지, 앞으로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래서 나는 새로운 회계사 앞으로 편지를 쓰기...

Continue reading

궁합이 맞는 회계사

요새는 결혼할 때 거의 궁합(宮合)을 보지 않는가보다. 처녀 총각 사이의 궁합은 잘 모르겠다. 그러나 회계사와 손님 사이의 궁합은 중요하다. 서로 '코드'가 맞고 박자가 맞아야 한다. 안 그러면 손님은 손님대로, 회계사는 회계사대로 둘 다 손해다. 똑같은 일을 해도, 일단 서로 뭐가 맞아야 신이 나지 않겠는가. 신이 난 회계사가 하는 일과, 마지못해 하는 회계사가 하는 일의 결과가 같을 수 없다. 맨해튼에서 종업원 10명의 델리 사업체를 갖고 있는 김 사장이 있다. 그는 아주 바쁘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 말도 없이 캐셔가 나오질 않았다. 거기다 새로 온 배달 직원은 실수가 많아서 손님 다 놓칠 판이다. 이런 저런 이유 때문에 골치가 아픈데, 담당 회계사로부터 아침부터 전화가 왔다. 이번 달에...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