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TAX 정보/뉴스

세금 안 올리는 대신 공무원 4천명 줄인다

뉴욕시가 세금을 인상하지 않는 대신 4286명의 공무원을 감원하고, 일부 소방서를 폐쇄하는 등 민생부문 서비스를 대폭 줄일 계획이다. 마이클 블룸버그(사진) 뉴욕시장은 28일 636억4000만달러 규모의 ‘2011 회계연도 예산안’을 발표했다. 전년보다 5억6000만달러가 늘어난 규모다. 예산안에 따르면 뉴욕시는 834명을 정리해고하고, 퇴직하는 3452명의 자리를 충원하지 않아 모두 4286명의 시 공무원을 감축한다. 이에따라 현 회계연도(~6월31일)에 4억8400만달러, 2011 회계연도에 11억달러의 예산을 절약할 계획이다. 이렇게 해서 49억달러를 절감한다는 것이다. 그만큼 민생 서비스도 대폭 줄어든다. 먼저 시내 소방서 4곳이 폐쇄된다. 또 퇴직하는 892명의 경찰을 충원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밖에도 맨해튼 미드타운 지역의 상용 차량 주차 요금을 현행 시간당 2달러에서 2달러50센트로 25% 인상한다. 뉴욕시 공용 야외 수영장 4곳의 개장 기간을 2주씩...

Continue reading

신규 고용 기업에 세금 크레딧 준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일자리 창출과 재정적자 감축에 초점을 맞춘 내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1일 3조8300억달러 규모의 2011년 회계연도(2010년 10월~2011년 9월)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오바마 행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고용 창출에 1000억달러의 예산이 할당됐다. 실업률 하락을 위해 신규고용 중소기업 세제 감면안에 330억달러가 투입되고 고용창출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사업 등에 예산이 쓰여진다. 국방분야 총 예산도 7000억달러를 넘어섰다. 국방 예산에는 아프간 치안 유지군을 늘리는데 116억달러를 투입하는 것을 포함해 이라크와 아프간 전쟁비용으로 1593억달러를 지출할 수 있도록 했다. 예산안과 함께 발표된 재정적자는 예상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오바마 정부는 오는 9월 종료되는 회계연도 2010년 재정적자가 전년보다 10% 늘어난 1조5600억 달러가 될 것이라 밝혔다. 이는 국내총생산(GDP)대비 10.6%에 해당되는 규모다....

Continue reading

미국 세금보고 절차 및 요점정리

1.세금보고 미국내에서 일하며 수입을 얻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 납세의 의무가 있으며 1년에 한번 '확정신고'를 해야 한다. 단 연간 총소득액이 독신자의 경우 $3,000, 부부합산으로 $5,000 미만인 경우에는 비과세 대상이므로 신고 의무가 없다. 그러나, 자가(自家)영업이나 자유업에 종사하는 사람이 연간 $400 이상의 순소득을 올릴 경우에는 신고의무가 있다. 이 절차를 밟지 않으면 벌금을 물게 된다. 외국인에게도 미국인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연 4회의 세금분납이 허용된다. 우리나라의 봉급생활자는 일반적으로 급료에서 공제되는 세금에 대해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봉급생활자라 하더라도 1년에 한번 확정신고를 해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에 세금에 대한 의식이 투철하다. 고용자(회사나 대학 등)는 급여명세서(Form W-2)를 납세자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책임이 끝난다. Form W-2 를 받으면 본인의 책임하에...

Continue reading

정식 종업원과 하청업체의 구분

Employees or Independent Contractors Small Business: Ready to hire? You have many 'employee' options (11/11/2009) By Joyce M. Rosenberg, The Associated Press NEW YORK -- Even though the economy is still suffering and many small businesses won't be hiring for some time, some companies are thinking about taking on more workers. The question for many is what kind. Some business owners will hire full-time or part-time employees, while others will consider going the independent contractor route. Temps are another option. Each kind of worker has its pros and cons. EMPLOYEES An owner has the greatest responsibility for employees who are given...

Continue reading

종업원 상해보험 관련, 사기 사건들

New York workers’ compensation arrests add up to $600,000 in fraud (10/30/2009) A correctional officer working as a bouncer while claiming an injury, a business owner underreporting his paid staff and a construction company using a forged insurance certificate were among those arrested and accused of fraud by New York’s largest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carrier. The New York Sate Insurance Fund announced a series of investigations that led to seven arrests and frauds costing more than $600,000. NYSIF Chief Deputy Executive Director Francine James said as the state’s largest workers’ compensation carrier, it “has an obligation to crack down on fraud...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