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279-1234/1254

Call Us For Free Consultation

Search
 

사장 노릇 하기

사장 노릇 하기

이 세상에서 어떤 직업이 가장 힘들까. 사장님이다. 사장 노릇이 제일 힘들다. 직업상 많은 ‘사장님’들을 만난다. 그들은 말한다. ‘우리 힘든 것, 아무도 모른다’고. 아내도 모르고 자식도 모르고, 직원들은 더 모른다고. 과부 마음 홀아비만 아는 것처럼, 결국 사장이 되어봐야 사장 마음을 알까? 주급을 받기만 하는 사람은 모른다. 줘봐야 그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똑같이 날짜가 가는데, 왜 사장 달력만 그렇게 주급 날짜가 빨리 오는지 모르겠다. 
브로드웨이 도매상에서 마지막으로 전등을 끄고 퇴근하는 사람도 사실은 우리들의 사장님이다. 그들은 밤새 홀로 불을 켜고 있는 등대다. 그래서 직원과 사장은 보는 시각도 다른가 보다. 길 건너에 빈 가게 자리가 나왔다고 치자. 출근길 네일 가게 사장님은 덜컥 겁이 난다. 저기에 우리와 같은 가게가 들어오면 어쩌지. 규모로 봐서 딱인데.. 그러나 직원들은 그런 가게 자리가 눈에 들어올 리가 없다. 생각부터 다르다. 보는 눈이 다르다. 그런데 어떻게 직원들이 사장님을 이해하겠는가. 어떻게 그들의 애환을 다 이해하겠는가.
그들은 외롭다. 때로는 측은하다. 의사결정을 앞에 두고 혼자와의 외로운 싸움.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는 고독한 마음 앓이. 삼성그룹에서 CEO 선발 기준중 하나가 ‘얼마나 외로움을 잘 견딜 수 있는가’라고 한다. 우스개 소리지만, 술집 아가씨가 유혹하기 가장 쉬운 사람은 말단 직원이 아니다. 바로 우리 사장님이다. 얼마나 많은 CEO들이 중요한 의사결정을 앞두고 외로움 앞에서 허물어지고 마는가. 낮에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지만, 정작 저녁에 소주 한잔 하고 싶어서 수첩을 뒤적여도 마땅한 사람을 찾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그들이다.
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장의 역할이다. 회사에서는 사장이다. 바다에 떠 있는 것이 배의 목적은 아니다. 어디든지 가야지 배다. 그렇다고 아무데나 간가면 그것이 제대로 된 배인가.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향해서 열정을 쏟는 것. 그것이 조직의 힘이다. 그 조직의 힘은 사장님으로부터 나온다. 사장님이 잘되어야 결국엔 나도 잘되는 법. 오늘부터 그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연습을 하다보면, 우리도 언젠가는 사장님이 되어 있지 않을까. 아마 그 때가 되면, 지금 내 주급을 걱정하고 있을 사장님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우리 사장님의 마음을 한번 헤아려보자. ‘오늘 점심은 제가 사겠다’고 제안해보는 것은 어떨까.
%d bloggers like this: